뉴스 > 국제

하와이 겨울 폭풍 강타…이상기후에 사상자 속출

기사입력 2019-02-13 08:53 l 최종수정 2019-02-20 09:05


하와이에 겨울 폭풍이 강타해 사상자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지난 8일부터 기록적인 '겨울 폭풍'이 하와이를 강타했습니다.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지난 주말 내내 시속 48~64㎞의 강풍이 불면서 해안 홍수로 인근 도로가 폐쇄되고 정전, 지붕 파손 등의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빅아일랜드섬 마우나케아 관측소에서는 지난 10일 오후 시속 307㎞의 '역대급' 강풍이 기록됐고, 마우이섬의 해발 1천889m에 있는 폴리폴리 주립공원에서 눈이 관측됐습니다.

하와이 국토자연자원부는 "지금까지 하와이에 눈이 내린 곳 중 가장 낮은 고도일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카우아이섬 북쪽에서는 파도의 높이가 12m에 달했습니다.

기상청은 겨울 폭풍이 불기 전날 '엄청난 파도가 올 것'이라고 경고했으나 사고를 막을

수는 없었습니다.

8일 마우이섬 북서 해안에서 서핑하던 60대 남성이 숨지고 함께 서핑하던 여성이 구조됐습니다. 9일에는 오하우섬에서 서핑하던 7명이 구조됐습니다.

호놀룰루시에서는 나무와 전봇대가 쓰러져 3명이 다치는 등 최소 5명이 다쳤습니다.

한편, 이번 겨울 폭풍은 그제(11일) 오후부터 점차 잦아들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