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자유한국당 당권 레이스 막 오른다…`황·오·김` 3파전

기사입력 2019-02-13 08:57 l 최종수정 2019-02-13 09:03


황교안·오세훈·김진태 후보가 출사표를 낸 자유한국당 차기 지도부를 뽑는 2.27 전당대회의 막이 13일 올랐다.
황·오·김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당 선관위원장이 주재하는 회의에 참석한 뒤 공식 선거운동 시작 하루 전 표밭갈이에 나선다.
황 후보는 충남 보령을 찾아 친박(친박근혜)계로 분류되는 김태흠 의원의 의정 보고회에 참석,

충청권 지지를 호소할 계획이다.
재선 서울시장을 지낸 오 후보는 당 취약 지역인 서울 도봉을 당협위원회를 찾아 핵심당원 간담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김 후보는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 명단 공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