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올리브영, 男 향수 매출 38% 증가…밸런타인데이 효과

기사입력 2019-02-13 09:11


올리브영 명동 본점 향수 코너. [사진 제공=CJ올리브네트웍스]
↑ 올리브영 명동 본점 향수 코너. [사진 제공=CJ올리브네트웍스]
올리브영은 밸런타인데이(2월14일)를 앞둔 지난 1~12일 남성 향수 매출이 전년 대비 38%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향수가 밸런타인데이의 대표적인 선물인 점과 요즘 유행인 작은 사치를 추구하는 '스몰 럭셔리' 소비 스타일이 맞물린 결과라고 회사 측은 분석했다.
올해 밸런타인데이에는 기존 강자인 '캐주얼 향수'가 아닌 이른바 '엔트리 프리미엄' 향수가 인기를 끌고 있다. 몽블랑과 구찌, 메르세데스 벤츠 등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높은 브랜드 제품의 매출이 전년대비 300% 가까이 급증했다.
용량에 있어서는 소용량 제품 판매가 두드러진다. 50ml 이하의 소용량 향수 매출이 전체 매출의 67%

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또 미니 향수나 공병, 보조배터리 등을 포함한 기획세트도 인기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올해 발렌타인데이 향수 선물로는 '엔트리 프리미엄' 브랜드이면서 '소용량' 기획세트 제품에 지갑을 여는 이중적 소비 성향이 두드러진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