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LH, 청년·신혼부부 대상 매입·전세임대주택 7892세대 공급

기사입력 2019-02-13 09:41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청년 및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매입·전세임대주택 7892세대에 거주할 입주자를 모집한다.
13일 LH에 따르면 매입임대주택 2192세대는 이날부터 유형별로 입주자 모집을 시작했으며, 나머지 전세임대주택 5700세대는 연중 상시 접수할 수 있다.
청년 매입임대주택의 경우 전국 29개 지역에서 510세대를 공급한다. 임대료는 시중 전세가의 30% 수준(3·4순위는 50% 수준)이다. 입주자격은 무주택자인 만 19~39세의 청년으로 일정한 소득 및 자산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최초 임대기간은 2년이며, 이후 2년 단위로 2회까지 재계약을 통해 6년간 거주할 수 있다.
청년 매입임대주택 입주요건 [사진제공: LH]
↑ 청년 매입임대주택 입주요건 [사진제공: LH]
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은 전국 50개 지역에서 1415세대를 공급한다. 임대료는 시중 전세가의 30% 수준이다. 무주택세대구성원으로 해당 세대의 월평균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70% 이하(맞벌이 90%이하)면서 일정한 자산요건을 충족하는 혼인기간 7년 이내의 신혼부부와 예비 신혼부부 또는 6세 이하의 자녀를 둔 한부모 가족이면 신청할 수 있다.
최초 임대기간은 2년이며, 임대기간 경과 후 2년 단위로 9회까지 재계약할 수 있어 최대 20년간 거주할 수 있다.
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 입주요건 [사진제공: LH]
↑ 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 입주요건 [사진제공: LH]
청년 매입임대(20~26일)와 신혼부부 매입임대(13~19일) 모두 LH 청약센터를 통해 인터넷으로 신청하면 된다. LH의 자격심사 등을 거쳐 대상자가 확정되면 입주할 수 있다.
아울러 청년·신혼부부 매입임대리츠주택은 전국 38개 지역에서 267세대 공급한다. 임대료는 시중 전세의 85~90% 수준이며, 주택청약저축 가입여부와 관계없이 신청할 수 있다. 다만 무주택세대 구성원으로서 해당 세대의 월평균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100%(맞벌이 120% 이하)이고 일정한 자산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임대기간 동안 기금 금리 및 관리 비용 인상 요인이 없는 한 임대료 상승 없이 최초 계약 조건으로 2년 단위 4회 재계약이 가능해, 최대 10년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다. 신청기간은 오는 22일까지이며, 오는 4~5월 중 당첨자 발표와 입주가 예정돼 있다.
청년·신혼부부 매입임대리츠 입주요건 [사진제공: LH]
↑ 청년·신혼부부 매입임대리츠 입주요건 [사진제공: LH]
이와 함께 신혼부부 전세임대주택도 전국에 5700세대 공급한다. 최초 임대기간 2년이 지나면 2년 단위로 9회까지 재계약을 통해 최대 20년간 거주 가능하다. 입주대상은 무주택세대 구성원으로 월평균소득이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의 70% 이하(맞벌이 90% 이하)이고, 자산기준을 충족하는 신혼부부와 예비신혼부부

, 한부모가족이다.
지원한도액은 수도권 1억2000만원, 광역시 9500만원, 기타 지역은 8500만원이며, 올해부터 수시모집 제도가 도입돼 오는 12월 31일까지 상시로 신청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LH 청약센터 홈페이지를 확인하거나 LH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