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국당, 윤리위 열고 `5·18 폄훼` 김진태 등 징계 논의

기사입력 2019-02-13 09:55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13일 오전 11시 당 중앙윤리위원회 회의를 열고 '5·18 폄훼'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는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한다.
윤리위가 내릴 수 있는 징계는 제명·탈당권유·당원권정지·경고 등이 있는데, 이 중 제명·탈당권유·당원권정지 등 징계를 받으면 피선거권이 박탈된다.
이번 회의를 통해 피선거권이 박탈되는 수준의 징계가 결정된다면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진태·김순례 의원은 선거에 참여할 수 없게 된다.
현재로선 이들의 발언이 상당한 사회적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점, 한국당에 대한 비난이 고조되고 있는 점 등 중징계가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한국당 윤리위는 법리검토를 한 뒤 위원들의 의견을 모아 가능한 이날 안에 결론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5·18 폄훼' 논란과 관련해 5·18 단체와 광주 지역 시민사회단체들도 이날 오후 2시 국회를 방문해 상경 투쟁을 벌인다. 5·18 유공자와 관련 단체 등 200여명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자유한국당 당사를 항의 방문할 계획이다.
[디지털뉴스국 노경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