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국제유가 WTI 1.3% 상승…사우디 감산 소식에 '강세'

기사입력 2019-02-13 10:30 l 최종수정 2019-02-20 11:05


국제유가는 오늘(현지 시간 12일) 상승세를 기록했습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3%(0.69달러) 오른 53.10달러에 장을 마쳤습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9분 현재 배럴당 1.66%(1.02달러) 상승한 62.53달러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이날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감산 소식에 힘을 받았습니다.

OPEC은 이날 보고서를 통해 지난 1월 하루평균 전달대비 79만 7천 배럴의 원유를 감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OPEC이 지난해 12월 약속한 감산 목표인 하루평균 약 80만 배럴에는 못 미치지만 이에 근접한 수준입니다.

OPEC과 러시아 등 10개 비회원 산유국으로 구성된 'OPEC+'는 지난해 12월 유가 지지를 위해 2019년 1월부터 6개월간 하루평균 120만 배럴의 원유를 감산하기로 합의했습니다. 120만 배럴 가운데 러시아를 비롯한 비회원 산유국들이 부담할 감축분은 40만 배럴입니다.

또 칼리드 알팔리 사우디

산업에너지·광물부 장관은 사우디는 오는 3월 원유생산을 하루 평균 980만 배럴까지 감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이는 사우디가 약속한 원유생산 쿼터를 밑도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국제 금값은 소폭 올랐습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2.10달러 오른 1,314.0달러를 기록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