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 미세먼지 심한 날 '배출가스 5등급 차' 서울 못 다녀…과태료 10만 원

기사입력 2019-02-13 10:30 l 최종수정 2019-02-13 11:15

【 앵커멘트 】
서울시가 오는 15일부터 미세먼지가 심한 날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을 제한합니다.
유치원과 학교에도 휴업과 단축 수업이 권고되고, 공사장에 공사 시간도 조정됩니다.
김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서울시가 오는 15일부터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시 '배출가스 5등급' 수도권 차량의 서울 시내 운행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배출가스 5등급 수도권 차량은 비상저감 조치 발령 다음날 새벽 6시부터 9시까지 서울 시내에 들어올 수 없습니다.

도로에 설치된 CCTV로 실시간 감시하며, 운행제한을 어기는 차주에게는 과태료 10만 원을 부과합니다.

다만, 2.5t 미만 차량, 수도권 외 등록 차량, 저감장치 부착 차량, 장애인 차량 등은 5월 31일까지 적용이 유예됩니다.

▶ 인터뷰 : 구아미 / 서울시 대기기획관
- "올해 말까지 전 (시내버스) 차량에 필터를 부착하려고 하고 있고요. 지하철 전동차의 경우에도 새 전동차를 도입한다든지, 미세먼지 필터를 부착하도록 하겠습니다."

비상저감 조치 발령 시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교에도 휴업이나 단축 수업이 권고됩니다.

또 공사장의 공사시간도 단축·조정하고, 이를 어기는 사업장에는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는 어린이와 노인 등이 이용하는 시설은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하고 관리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김현입니다. [hk0509@mbn.co.kr]

영상취재 : 김영호 기자
영상편집 : 오광환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