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나영석·정유미 루머' 작성·유포자 덜미…소문작성 → 채팅창 유포

기사입력 2019-02-13 10:44 l 최종수정 2019-02-13 11:11

【 앵커멘트 】
지난해 10월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 씨가 불륜관계라는 지라시가 카카오톡 등을 통해 빠르게 퍼졌었죠.
경찰이 이 같은 허위 불륜설을 만들어 유포한 사람들을 잡고 보니 작가들이었습니다.
이들은 그냥 '가십거리'로 작성했다고 말했지만, 허위 루머가 수많은 사람들에게 퍼지는 데는 겨우 이틀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
임성재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해 10월 인터넷과 모바일 채팅방으로 퍼진 루머 이른바 '지라시'입니다.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 씨가 불륜 관계에 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당시 나 PD와 정 씨는 최초 작성자와 유포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고, 다섯 달 만에 잡힌 최초 작성자는 두 명의 작가였습니다.

출판사에서 근무하는 작가 정 모 씨와 방송작가 이 모 씨는 각각 자신들이 들은 소문을 글로 작성해 모바일 채팅방에 뿌렸습니다.

처음엔 지인들과 함께 있는 채팅방에만 공유됐지만, 이 글은 단계를 거치면서 금세 지라시 형태로 가공돼 또 다른 사람들에게 뿌려졌습니다.

지라시는 채팅방을 통해 120단계를 거쳐 불과 이틀 만에 일반인들에게까지 퍼진 겁니다.

이 과정에서 인터넷 카페와 블로그 등에도 해당 지라시 내용이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최초 유포자인 작가들은 "가십거리로 작성한 글인데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인터뷰 : 김대환 /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 팀장
- "최종 유포한 사람들을 상대로 역으로 추적을 했어요. SNS 통해서 확인되지 않은 지라시를 단순하게 유포한 사람도 처벌을…."

▶ 스탠딩 : 임성재 / 기자
- "경찰은 최초 유포자와 지라시 작성자뿐 아니라 블로그나 인터넷 카페 게시자 등 모두 9명을 정보통신망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넘길 예정입니다."

MBN뉴스 임성재입니다.

영상취재 : 김준모 기자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