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남양주축협, 워크숍서 수백만원 유흥비쓰고 `성매매`까지

기사입력 2019-02-13 10:53


경기도 남양주축협 조합장과 임원 십여명이 워크숍에서 조합 예산 수백만원을 유흥비로 쓰고, 일부 임원들은 성매매를 했다는 내부 고발이 나왔다.
13일 한 언론매체에 따르면 남양주축협 전·현직 감사들은 "2016년 11월 제주도 워크숍에서 조합 임원들이 저녁 식사 후 유흥주점에서 술값으로 315만원을 쓰고 접대 여성과 2차 성매매까지 했다"고 폭로했다.
이들은 남양주축협이 지난해 9월 29일 1박 2일 일정으로 제주도 워크숍에서도 같은 유흥주점에서 220만원을 썼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감사들은 예산집행 명세서와 영수증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수증에는 2016년 워크숍에서 '저녁(술 등)'의 명목으로 315만원이 지출됐고, 지난해에는 단합대회라는 명목으로 유흥주점에서 220만원이 사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지난해 유흥주점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할 수 없으니 개인 신용카드 등으로 임원들이 결제하고 나중에 현금으로 돌려받았다"고 말했다.
조합장 이모씨는 워크숍 당시 유흥주점에 간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제주 단합대회에서 임원들이 한잔 더 하자고 해서 해당 술집에 간 것은 맞지만 임원들이 개인적으로 2차를 갔는지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라고 해명했다.
남양주축협은 지난해 신용사업으로 26억원의 수익을 냈으며 조합원 수가 779명으로 직원이 152명이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