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강력한 화력·15단계 온도조절…삼성전자, 2109년형 인덕션 출시

기사입력 2019-02-13 11:01


삼성전자 모델이 2019년형 전기레인지 인덕션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 = 삼성전자]
↑ 삼성전자 모델이 2019년형 전기레인지 인덕션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 =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강력한 화력과 15단계의 미세한 온도 조절 기능으로 요리의 맛을 극대화하고, 안전성과 사용 편의성까지 대폭 강화한 2019년형 전기레인지 인덕션을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하는 신제품은 슈퍼 프리미엄 라인업인 '셰프컬렉션 인덕션' 3모델을 포함, 총 8개 모델이다.
삼성 '셰프컬렉션 인덕션'은 국내 최고 수준인 최대 6800W(와트)의 화력을 구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제품과 달리 모든 화구를 동시에 사용하더라도 출력 저하 없이 최대 화력으로 음식을 빠르게 조리할 수 있으며 강한 화력이 요구되는 볶음·튀김 요리도 할 수 있다고 삼성전자는 소개했다.
특히 이 제품에는 국내 최초로 1개 화구를 최대 4분할해서 사용 가능한 '콰트로 플렉스존'이 적용돼 조리 도구의 크기와 형태에 상관없이 여러 가지 요리를 동시에 할 수 있으며, 보다 촘촘하게 코일을 탑재해 사각지대 없이 고른 열 전달이 가능해졌다.
내구성과 안전성 역시 크게 강화됐다.
제품 테두리에 알루미늄 프레임을 적용해 측면과 모서리 부분이 조리 용기에 부딪쳐 깨지거나 균열이 생길 확률을 크게 줄였으며, 제품 상판에는 강화 유리로 유명한 독일 브랜드 쇼트(Schott)의 '세란(Ceran) 글라스'를 적용했다.
편의성도 한층 강화돼 ▲스마트싱스(SmartThings) 앱과 연동해 제품 동작 상태와 사용 이력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기능 ▲상판에 남아 있는 열을 직관적으로 표시해주는 '잔열 표시' 기능 ▲화구 위치를 따로 선택할 필요 없이 원하는 위치에 용기를 올리고 바로 화력을 설정할 수 있는 '자동 용기 감지' 기능 등이 적용됐다.
2019년형 전기레인지 인덕션은 빌트인 타입과 프리스탠딩 타입으로 출시되며, 제품별 세부 기능 차이와 전원 연결 방식에 따라 출고가 기준 129만원에서 299만원까지 운영된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김성은 상무는 "최근 미세먼지 등의 환경 요인으로 전기레인지가 건강을 위한 필수 가전으로 자리잡고 있

다"며 "강력한 화력과 안전성까지 갖춘 신제품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오는 14일부터 삼성닷컴 홈페이지를 통해 '셰프컬렉션 인덕션' 올 플렉스 모델 예약 판매를 시작하며 '셰프컬렉션 인덕션' 사전 체험단도 모집한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