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네이버, 세계 3대 디자인상 `iF 디자인 어워드`서 6개 서비스 수상

기사입력 2019-02-13 11:20


AI 뮤직 스트리밍 서비스 앱 바이브 [사진 제공 = 네이버]
↑ AI 뮤직 스트리밍 서비스 앱 바이브 [사진 제공 = 네이버]
네이버는 자사의 6개 서비스가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히는 'iF 디자인 어워드 2019'에서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iF 디자인 어워드에는 50개 국가에서 총 7개 부문에 6375개의 작품이 출품됐으며, 각국 전문가로 구성된 67명의 심사위원이 심사를 진행했다.
네이버가 수상한 서비스는 ▲AI(인공지능) 뮤직 스트리밍 서비스 앱 'VIBE(바이브)' ▲인공지능 스피커 '클로바 프렌즈 미니' ▲아이를 위한 스마트워치 'AKI(아키)' ▲네이버웹툰이 설립한 콘텐츠 제작사 'LICO' ▲업무용 협업도구 '라인웍스' ▲AI 무선 이어폰 'MARS(마스)'다.
바이브는 사용자 선호도를 표기하는 '하트'를 브랜드 심볼로 정하고 일반적인 의미의 'like(좋아한다)'를 개인의 취향을 찾아주는 사용자와 서비스간 'key(열쇠)'로 상징성을 더한 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사용자가 앱을 사용하면서 하트로 선호를 표기할 때마다 나타나는 경쾌한 리듬과 다양한 색상이 개개인의 취향을 상징한다.
또 네이버의 클로바 프렌즈 미니는 자칫 딱딱하게 느껴질 수 있는 전자기기에 귀여운 캐릭터의 감성을 담으면서 차가운 기계에 명령하는 것이 아니라 친구에게 편하게 얘기하듯 대화할 수 있게 만들어 주목 받았다. 네이버랩스의 아키는 간결한 조형미와 세련된 색상·소재의 조합으로 심사위원단에게 호평을 받았다.
LICO는 애니메이션을 중심으로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제작하고자 네이버웹툰 주식회사가 설립한 디지털 콘텐츠 전문 제작 회사로, 'Life is Comic'의 줄임말이다. '당신이 생각하는 인생의 정의는 무엇입니까?'라는 질문에서부터 메시지를 확장해 인터널 브랜딩을 구축하면서 높은 점수를 가져갔다.

인웍스는 'W' 아이콘을 공간적인 제약을 넘어 협업하는 핵심 주제를 쉽고 함축적으로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마스는 양질의 소리를 제공한단 음향 기기의 본질에 초점을 맞춰 '마스 포 이어스(MARS FOR EARS)'를 내세워 브랜딩을 진행해 성과를 보였다.
[디지털뉴스국 배윤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