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카드결제 꺼리는` 한국 부자들, 돈 많을수록 현금 더 좋아해

기사입력 2019-02-13 11:21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가진 한국 부자들은 지불수단으로 카드보다는 현금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KEB하나은행과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하나은행 자산관리(PB) 서비스를 받는 금융자산 10억원 이상 고객 922명을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7.8%가 지불수단으로 카드보다 현금사용을 더 선호했다. 주된 이유는 '세금 등 기록이 남는 것이 싫어서'가 59.8%로, 세금 관련한 부담이 크게 작용했다. 그 다음 '카드 사용이 빚지는 기분이 들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22.6%로 조사됐다.
이 같은 현상은 금융자산 및 총 자산 등 보유자산이 클수록 카드사용 비중이 감소하는 것에서도 여실히 나타난다.
실제로 하나은행 PB고객 중 금융자산이 100억원 이상인 부자들은 현금사용 비중이 41.9%에 달했다. 소득구간으로 살펴보면 연소득 5억원 이상 부자들의 현금사용 비중이 39.4%로, 초고소득 부자들의 현금 선호 또한 눈에 띄게 높았다.
소득구간별 현금사용 선호 이유는 소득 1억원 미만의 경우 50.0%가 '세금 등 기록이 남는 것이 싫어서'를 선택한데 비해 소득 5억원 이상의 초고소득자는 72.1%가 세금 관련 이유를 지목했다.
연령대별로는 70대 이상

의 현금 사용 비중이 43.5%로 가장 높았다.
현금 선호 이유를 연령대별로 보면 '카드 사용이 빚지는 기분이 들어서'를 선택한 비중은 40대 이하는 19.1%에 불과했지만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점차 늘어 70대 이상의 경우 응답자의 32.4%가 같은 이유를 꼽았다.
[디지털뉴스국 류영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