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쌍용차, 신형 코란도 공간활용성 공개…'골프백 4개도 충분'

기사입력 2019-02-13 11:31 l 최종수정 2019-02-13 16:05

신형 코란도 /사진=쌍용자동차 홈페이지 캡처
↑ 신형 코란도 /사진=쌍용자동차 홈페이지 캡처

쌍용자동차가 오는 3월 출시 예정인 신형 코란도의 안전사양과 적재공간 활용성을 공개했습니다.

오늘(13일) 쌍용차에 따르면 신형 코란도는 동급 최대인 551ℓ(VDA, 독일자동차산업협회표준 기준)의 적재공간을 제공합니다. 이는 골프백 4개와 보스턴백(여행용 손가방) 4개를 동시에 수납 가능한 크기입니다.

또 2단 매직트레이를 분리해 주행 중에도 물건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격벽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부피가 큰 짐을 싣지 않을 때는 매직트레이 아래 19cm(상하폭 기준)의 럭키스페이스에 소품들을 깔끔하게 분리 수납할 수 있습니다.

코란도에는 자율주행 레벨 2.5에 해당하는 첨단 차량제어기술 딥컨트롤에 더해 운전석 무릎 에어백을 포함한 동급 최다 7에어백 등 다양한 안전사양이 강화했습니다.

쌍용차 관계자는 “동급 최대 적재공간으로 활용성을 극대화하는 한편 7에어백을 비롯한 앞선 안전사양을 채택한

코란도를 통해 고유의 제품 철학 RSP(강인함, 특별함, 프리미엄 가치)와 고객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는 쌍용차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신형 코란도는 지난 달 차명과 외관 티저이미지를 시작으로 디지털 인터페이스 블레이즈 콕핏, 첨단 차량제어기술 딥컨트롤 등 다채로운 매력을 차례로 공개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