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정상 체중이라도 대사증후군땐 전립선암 위험자

기사입력 2019-02-13 11:35


정상체중이어도 대사질환이 있으면 과체중에 대사질환이 없는 사람보다 전립선암 발병 위험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대 구로병원 비뇨의학과 박홍석, 김종욱 교수팀이 2009~2012년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남성 1,177만여명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과체중 여부와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 대사질환 유무에 따라 4그룹으로 나눠 전립선암 발병율을 분석한 결과, 정상체중이면서 대사질환을 갖고 있는 남성(B그룹)이 정상체중이면서 대사질환을 갖고 있지 않은 남성(A그룹)보다 전립선암 발병 위험율이 14% 높았으며, 대사질환을 갖고 있지 않은 과체중 남성(C그룹)보다도 전립선암 발병 위험율이 4% 높았다고 13일 밝혔다.
과체중이면서 대사질환을 갖고 있을 경우(D그룹)의 전립선암 발병 위험율은 B그룹보다 25%나 높았다. 과체중과 대사성질환이 독립적으로 전립선암의 발병율을 높인다는 것은 널리 알려져 있는 사실이지만 두 가지 요인을 복합적으로 분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종욱 교수는 "체중이 정상인 경우라도 근육보다 내장지

방이 많을 수 있고, 대사성 질환을 동반한 경우 오히려 건강한 과체중자보다 여러 가지 질병에 걸릴 위험이 높음을 보여 준 결과"라며 "대사성질환을 갖고 있다면 자신이 정상 체중이라 할지라도 자만하지 말고 건강관리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병문 의료전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