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96세 노인 차량에 치인 30대 행인 사망…'사고 후 후진하다가'

기사입력 2019-02-13 11:54 l 최종수정 2019-02-20 12:05


90대 운전자가 몰던 차에 30대 행인이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어제(12일) 오후 6시 20분쯤 강남구 청담동 한 호텔 지상주차장 건물 앞에서 96살 유 모 씨가 몰던 SUV 승용차가 후진하다가 행인 30살 이 모 씨를 치었습니다.

이 씨는 사고 직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사고 직전 유 씨 승용차는 주차

장 입구 근처 벽을 들이받고 놀라 후진하던 중 뒤따라 들어오던 46살 홍 모 씨의 승용차 조수석 앞부분과 부딪혔습니다.

유 씨는 사고를 낸 뒤에도 멈추지 않고 계속 후진하다가 주차장 앞을 지나던 이 씨를 치었습니다.

경찰은 유 씨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한 조사와 호텔 CCTV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