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청와대 "방위비 분담금 인상 기정사실 아니다"

기사입력 2019-02-13 12:12 l 최종수정 2019-02-20 13:05


청와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 측 방위비 분담금이 지속해서 인상돼야 한다'라는 취지로 발언한 것과 관련해 "인상을 너무 기정사실화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13일)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에 대한 의견을 묻자 이같이 답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번 방위비 분담금 협정의 기한은 1년이지만, '한미 양측이 합의를 통해 1년 더 연장할 수 있다'는 내용이 부속 합의문에 들어가 있다"며 "인상 필요성 여부를 한미 양측이 검토한 뒤, 현재 수준을 유지할 수도 있다. '1+1'년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김 대변인은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에 예상되는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 시기에 대해 "다음 주에나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각료회의에서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 "그것(한국 측 방위비 분담금)은 올라가야 한다. 위로 올라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한국에 쓰는 비용은 50억 달러인데, 한국은 약 5억 달러를 지불해왔다"며 이같이 밝힌 뒤 "몇 년 동안 그것은 오르기 시작할 것이다. 한국은 지금까지 잘했고 앞으로도 아주 잘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김 대변인은 3·1운동 100주년 기념 남북 공동행사 준비계획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대통령 일정과 관련해 논의는 되고 있다"고 짧게 답했습니다.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1월 취업자 수가 지난해 대비 1만9천명 증가하는 데 그치는 등 고용 부진이 계속되는 것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김 대변인은 "경제 관련 장관들이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아는데, 거기서 답변을 들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