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청와대 "방위비 분담금 인상 기정사실 아니다"

기사입력 2019-02-13 12:12 l 최종수정 2019-02-20 13:05


청와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 측 방위비 분담금이 지속해서 인상돼야 한다'라는 취지로 발언한 것과 관련해 "인상을 너무 기정사실화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13일)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에 대한 의견을 묻자 이같이 답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번 방위비 분담금 협정의 기한은 1년이지만, '한미 양측이 합의를 통해 1년 더 연장할 수 있다'는 내용이 부속 합의문에 들어가 있다"며 "인상 필요성 여부를 한미 양측이 검토한 뒤, 현재 수준을 유지할 수도 있다. '1+1'년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김 대변인은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에 예상되는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 시기에 대해 "다음 주에나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각료회의에서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 "그것(한국 측 방위비 분담금)은 올라가야 한다. 위로 올라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한국에 쓰는 비용은 50억 달러인데, 한국은 약 5억 달러를 지불해왔다"며 이같이 밝힌 뒤 "몇 년 동안 그것은 오르기 시작할 것이다. 한국은 지금까지 잘했고 앞으로도 아주 잘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김 대변인은 3·1운동 100주년 기념 남북 공동행사 준비계획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대통령 일정과 관련해 논의는 되고 있다"고 짧게 답했습니다.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1월 취업자 수가 지난해 대비 1만9천명 증가하는 데 그치는 등 고용 부진이 계속되는 것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김 대변인은 "경제 관련 장관들이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아는데, 거기서 답변을 들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