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준석 "홍준표, 눈치 게임하다 불출마…친박·비박 구도 잘 잡혔다"

기사입력 2019-02-13 13:17 l 최종수정 2019-02-20 14:05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승산이 없어 전당대회 출마를 포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최고위원은 오늘(1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홍 전 대표가 빠진 한국당 전당대회를 언급하면서 "전당대회 분위기가 안 살고 있었는데 홍준표 전 대표가 빠짐으로 인해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독이 든 성배를 들게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홍 전 대표가 한국당 전대 출마를 포기한 것과 관련해 "아마 홍준표 전 대표가 현실적인 문제로 눈치 게임을 하다 먼저 뛰쳐나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홍 전 대표가 빠져) 일단 1:1 구도 비슷하게 재편되면 황교안 전 총리랑 성향이 비슷한 김진태 의원이 존재하기 때문에 구도 자체는 잘 잡힌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 최고위원은 "원래 선거에서 친박 대 비박 대결 이렇게 되는 게 훨씬 편하다"며 "홍 전 대표 같이 뭘 하는지 모르겠는 분이 하나 껴 있으면 토론하다 여기저기서 두드려 맞고 이렇게 되는 상황이 온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최고위원은 "진실을 말할 때가 제일 위험한데, 홍 전 대표 주변에 실질적인 조직과 기획 업무를 하

는 모 현역 의원이 황교안 캠프로 갔다"며 "(홍 전 대표) 본인이 현역 의원도 아니다 보니까 현실적인 문제를 가졌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최고위원은 "홍 전 대표 주변을 보면, 출판 기념회 때도 그렇고 현역 의원들이 안 보인다"며 "얼마 전까지 대표를 지냈던 인물인데 그 정도로 줄 안 서기도 힘들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