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희상 "`일왕 사죄 발언` 사과할 사안 아니다"

기사입력 2019-02-13 13:32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를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12일(현지시간)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왕이 사죄해야 한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아베 신조 총리와 일본 정부에서 사죄와 발언 철회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사과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문 의장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내가 한 말은 평소 지론이며 10년 전부터 해온 얘기"이라며 "근본적 해법에 관해서는 지금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소신을 거듭 밝혔다.
그는 "위안부의 기본적인 문제는 딱 하나로, 진정 어린 사과"라면서 "'진정성 있는 사과 한마디면 끝날 일을 왜 이리 오래 끄느냐'에 내 말의 본질이 있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합의서가 수십 개 있어도 무슨 소용이 있는가"라며 "피해자의 마지막 용서가 나올 때까지 사과하라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문 의장은 "왜 이렇게 크게 문제 되는지, 더군다나 무슨 관방장관이 나서더니 아베 총리까지 나서서 이러는 것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김복동 할머니가 원한 것은 일본을 상징하는 사람인 아베 총리가 사과한다는 엽서 하나만이라도 보내달라는 것"며 "그런데 터럭만큼도 (그런 의사가) 없다고 한 것을 보니, 이렇게 번져서는 마무리가 안 된다"고 덧붙였다.
문 의장은 "김 할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조화라도 보내고 문상이라도 했으면, 손이라도 잡고 '잘못했습니다. 미안합니다'라고 하면, 생존 할머니들한테더 금방 '용서한다'는 말이 나올 것"이라면서 "그러면 문제의 본질이 다 해소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을 방문 중인 문 의장은 지난 8일 미국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과 관련해 "한 마디면 된다. 일본을 대표하는 총리 또는 곧 퇴위하는 일왕이 (사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

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사죄와 철회를 요청했다.
NHK 및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지난 12일 오전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정말로 놀랐다. (한국 측에) 강력히 항의하고 사죄와 철회를 요청했다"라고 유감을 표했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