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명박 측, 핵심 증인 줄줄이 불출석에 의견서 제출…"구인장 발부해야"

기사입력 2019-02-13 13:44 l 최종수정 2019-02-20 14:05


다스 자금 횡령과 삼성 등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5년형을 선고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핵심 증인들이 잇따라 불출석하는 것과 관련해 항소심 재판부에 구인장 발부를 거듭 요청했습니다.

오늘(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 측 강훈 변호사는 전날 서울고법 형사1부에 '절차 진행에 관한 의견서'를 제출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의견서에서 "피고인이 실체 진실 발견을 위해 증인을 소환해 달라고 요청하고, 증인이 불출석할 경우 구인을 해 달라는 요청을 하는 것은 헌법에 부여된 피고인의 고유 권한"이라며 "신속한 재판을 앞세워 이런 요청을 거부할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항소심 진행 중 불과 3명의 증인이 출석했을 뿐이지만, 이들은 모두 공통적으로 진술을 강요받았다는 취지의 증언을 했다"며 "적어도 핵심 증인들에 대한 증언을 듣지 않고, 검찰 조서만으로 실체 진실을 밝히는 것은 매우 요원한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이 전 대통령 측은 항소심에서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비서관 등 핵심 증인을 불러 이 전 대통령에게 불리한 이들의 진술을 탄핵하려 했지만 소환장 송달이 안 돼 신문이 연거푸 무산됐습니다.

이에 이 전 대통령 측은 "이들이 법정 증언을 피하기 위해 일부러 소환장 받기를 거부하고 있다"며 "법원이 구인장을 발부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법원은 형사소송법상 증인이 정당한 사유 없이

소환에 응하지 않을 경우 구인할 수 있지만, 소환장 자체가 전달되지 않은 상황이라 구인장을 발부하기가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재판을 맡은 형사1부 재판장은 법원 인사이동으로 내일(14일)자로 김인겸 부장판사에서 정준영 부장판사로 바뀝니다.

재판부가 바뀐 후 첫 재판은 모레(15일) 열립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