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그랜드캐니언 추락 대학생 의식 회복…20일 전후 한국 이송

기사입력 2019-02-13 13:52 l 최종수정 2019-02-20 14:05


미국 그랜드캐니언에서 추락 사고를 당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던 대학생 박준혁 씨가 의식을 회복했고 이르면 20일 전후로 한국으로 이송됩니다.

동아대는 "그랜드캐니언에서 추락사고를 당한 박 씨가 현재 의식을 회복한 상태"라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동아대는 "박 씨는 아직 문장 구사가 안 되고 단어 정도 말할 수 있는 상태에 있다"며 "이달 20일 전후 한국으로 이송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미국 병원 측의 요청에 따라 동아대는 응급환자 이송 전문 간호 인력을 파견할 예정입니다.

1년

간 캐나다 유학을 마친 박 씨는 현지 여행사를 통해 2018년 12월 30일 미국 그랜드캐니언을 여행하던 중 추락하는 사고를 당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습니다.

가족들은 박 씨를 국내로 데려오려고 시도했지만 거액의 현지 병원 치료비와 관광회사와 공방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도움을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