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문대통령 "부산·세종 스마트시티 성공하면 한국경제 일어설 것"

기사입력 2019-02-13 14:02


문 대통령, 스마트시티 혁신전략 보고회서 발언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스마트시티 혁신전략 보고회서 발언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세계 스마트시티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 부산시와 세종시를 세계에서 가장 앞서나가는 스마트시티로 조성하는 정부의 목표와 의지는 분명하다. 부산과 세종이 세계 최고의 스마트시티로 성공하면 대한민국 경제는 선도형 경제로 일어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전 부산의 벡스코에서 열린 '스마트시티 혁신전략 보고회'에 참석해 "인터넷과 스마트폰 없는 삶을 상상할 수 없듯 스마트시티는 우리의 삶을 바꿔놓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은 작년 10월 전북 군산을 시작으로 경북 포항, 경남 창원, 울산, 대전을 찾은 데 이은 6번째 지역경제 투어다. 부산은 문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이기도 하다.
한반도 비핵화 실현의 중대기로인 2차 북미정상회담을 2주밖에 남겨두지 않은 시점이지만, 경제 활성화 역시 중대
스마트시티 혁신전략 보고회서 발언하는 문 대통령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스마트시티 혁신전략 보고회서 발언하는 문 대통령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국정 과제로 여겨 평화와 경제의 두 바퀴를 함께 굴려 나가겠다는 국정운영 기조를 보여주는 것으로 분석된다.
스마트시티란 네트워크와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도시의 공공기능 시설이나 편의시설 등에 적용한 미래형 도시로, 정부는 지난해 부산 에코델타시티와 세종 5-1 생활권을 시범도시로 지정했다.
문 대통령은 "2022년 부산의 스마트시티에서 생활하신다면 출퇴근 등 도로에서 소비하는 시간 60시간, 행정처리 20시간, 병원 대기 5시간 등 1년에 124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며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한 통합안전관리시스템으로 지진·화재 같은 재난정보를 즉각 알게 되고 소방차의 출동시간이 5분 내로 단축된다"고 설명했다.
또 "도시의 범죄율은 25%, 교통사고는 50%가량 줄일 수 있다"며 "실시간 건강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맞춤형 건강관리를 받고 가정용 인공지능 비서 로봇, 자율 배송로봇, 재활로봇 등이 도입돼 일상 곳곳에서 도움받을 수 있다"고 했다.
이어 "기존 도시를 개조·재개발하는 게 아니라 완전히 백지상태에서 4차 산업혁명 기술과 도시가 완벽히 결합하는 시범적인 스마트시티를 만들어보자는 야심 찬 계획"이라며 "부산 낙동강변 벌판과 세종시의 야산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앞서가는 새로운 문명의 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스마트시티형 규제 샌드박스 도입을 추진하고 많은 예산을 투입해 뒷받침하고 있다"며 "올해부터 2021년까지 정부와 민간을 합쳐 3조 7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부산의 스마트시티는 로봇 등 새로운 산업육성으로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친환경 미래 수변도시로 만들어나갈 계획"이라며 "올해 말 착공해 2021년 말부터는 시민이 스마트시티를 직접 체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발로 밟아 전기 생산하는 기기 살펴보는 문 대통령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발로 밟아 전기 생산하는 기기 살펴보는 문 대통령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기술은 새롭거나 신기해서가 아니라 사람을 위해 활용될 때 비로소 가치가 있다"며 "사람이 도시에 맞춰서 사는 게 아니라 사람의 삶에 맞춰 움직이는 스마트시티를 기대해주시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또 "스마트시티는 안전하고 편리한 미래형 도시이자 대한민국 혁신성장 플랫폼"이라며 "세계 각국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하기 위해 스마트시티 분야에서도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지만, 국가적 차원의 시범단지를 만든 것은 우리가 세계 최초다. 주도권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

했다.
문 대통령은 스마트시티 주도권 확보를 위해 관계부처, 민간 기업, 각계 전문가들이 역량을 결집해달라고 당부했다. 행사에 참석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역시 "과감한 규제 개선, 마중물 성격의 정부 지원 등을 통해 민간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