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해외서 리콜된 제품 130여 개 국내서 유통…"10개 중 4개는 중국산"

기사입력 2019-02-13 14:10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해외에서 안전 문제로 리콜돼 국내에서 시정 조치를 받은 제품 10개 중 4개가 중국산 제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유럽·캐나다·미국 등 외국에서 제품 결함과 불량으로 리콜됐으나 국내에서 유통되다가 적발돼 시정 조치를 받은 제품이 전년의 106개보다 24.5% 늘어난 132개로 집계됐다고 13일 발표했다.
해당 132개 제품 중 제조국 정보가 확인되는 87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중국에서 생산된 제품이 35개(40.2%)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미국 생산 제품이 23개(26.4%)로 뒤를 이었다.
품목별로는 아동·유아용품이 38개(28.8%)로 가장 많았고, 식음료품 24개(18.2%), 화장품 21개(15.9%) 등 순으로 나타났다.
해외 리콜 제품은 해외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들어오

고 리콜된 이후 판매를 차단해도 다시 유통될 가능성이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소비자원은 해외에서 리콜된 제품을 구매하지 않도록 해외직구나 구매대행 시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또는 열린 소비자포털 행복드림에서 해외제품 리콜 정보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디지털뉴스국 노경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