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해외서 리콜된 제품 130여 개 국내서 유통…"10개 중 4개는 중국산"

기사입력 2019-02-13 14:10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해외에서 안전 문제로 리콜돼 국내에서 시정 조치를 받은 제품 10개 중 4개가 중국산 제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유럽·캐나다·미국 등 외국에서 제품 결함과 불량으로 리콜됐으나 국내에서 유통되다가 적발돼 시정 조치를 받은 제품이 전년의 106개보다 24.5% 늘어난 132개로 집계됐다고 13일 발표했다.
해당 132개 제품 중 제조국 정보가 확인되는 87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중국에서 생산된 제품이 35개(40.2%)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미국 생산 제품이 23개(26.4%)로 뒤를 이었다.
품목별로는 아동·유아용품이 38개(28.8%)로 가장 많았고, 식음료품 24개(18.2%), 화장품 21개(15.9%) 등 순으로 나타났다.
해외 리콜 제품은 해외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들어오

고 리콜된 이후 판매를 차단해도 다시 유통될 가능성이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소비자원은 해외에서 리콜된 제품을 구매하지 않도록 해외직구나 구매대행 시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또는 열린 소비자포털 행복드림에서 해외제품 리콜 정보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디지털뉴스국 노경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