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효정세계평화재단, 장학생 3천 명에 100억 원 전달

기사입력 2019-02-13 15:02 l 최종수정 2019-02-13 15:02

문연아 효정세계평화재단 이사장
↑ 문연아 효정세계평화재단 이사장

재단법인 효정세계평화재단(문연아 이사장)은 13일(수) 오전 11시에 설립자인 한학자 총재와 국내외 장학생들과 학부모 포함 10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가평군 청심국제청소년수련원 대강당에서 ‘2019년 선학장학증서 수여식 및 봉사상 시상식’을 개최해 전 세계 80여개국 3,000여명의 장학생에게 100억원 가량의 장학금을 지급했습니다. 7회를 맞는 이번 행사에서는 한국전쟁 당시 참전국인 에티오피아, 필리핀, 콜롬비아 대사들도 참석해 이들 국가에도 장학금이 전달됐습니다.

설립자인 한학자 총재는 기조연설에서 “인류는 오랫동안 평화로운 세계, 인류 한 가족을 꿈꿔왔다. 하지만 세계 평화를 위해 창설된 UN도 전 세계 국가들을 하나로 묶지 못했다. 여러분들의 학업과 노력이 크게 열매 맺어 자랑스러운 인재로 성장해 전 세계 도처에 평화를 이루는 빛이며 등불이 되기를 바란다”며 장학생의 앞길을 격려했습니다.

효정세계평화재단은 매년 국내 500여명, 해외 2,500여명 총 3,000명의 장학생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국내 500명의 장학생 중에는 종교를 초월해 10대 종단을 대표하는 80명의 타종교 장학생들이 포함되며, 다문화가정 자녀 300여명과 탈북민 자녀들에게도 장학금 혜택이 돌아갔습니다. 이 밖에도 모범적인 봉사활동을 전개한 봉사자를 선정해 효정봉사상 시상과 함께 부상을 수여했습니다.

조슬레름 프리베르(Jocelerme Privert) 아이티 전 대통령은 축사에서 “한학자 총재께서 문선명 총재 성화기금 전액과 헬기판매 대금 등 천억원을 모기금으로 효정세계평화재단을 설립했으며, 1979년 국제구호재단을 만들어 식량과 의약품을 지원하는 등 따뜻한 어머니의 마음으로 참사랑을 전 세계에 실천해왔다”며, “며칠 전 110여 개국 1,200여명의 정상급 지도자들이 개최한 ‘2019 월드서밋’은 자국의 이익을 넘어 평화를 논의하면서 세계적인 성화(聖火)가 합쳐진 역사적 순간이었다”면서, “그 평화의 성화를 봉송하게 될 다음 주자인 여러분이 평화의 불씨를 세계 각지에 전달하도록 장학증서가 바로 ‘평화의 성화’다”고 선학장학증서의 의미를 강조했습니다.

이번 행사는 이기성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한국회장 대표보고, 경과보고 영상상영, 문연아 효정세계평화재단 이사장의 환영인사, 조슬레름 프리베르 아이티 전 대통령 축사, 장학생 서신봉정, 한학자 총재 설립자 말씀,

선학장학증서 수여 및 봉사상 시상 순으로 진행됐습니다. 효정봉사상은 지역사회 봉사, 다문화 자원봉사, 문화예술 재능나눔, 청소년 부문으로 나뉘어 시상했습니다.

문연아 효정세계평화재단 이사장은 환영인사에서 “앞으로 여러분이 활동할 무대는 전 세계이기에 우리가 세계를 위해 중요한 일을 해야 할 때며, 세계의 번영과 평화에 기여하는 인재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강조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