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현대모비스 충주공장에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

기사입력 2019-02-13 14:38


현대모비스가 수소전기차에 들어가는 수소연료전지모듈을 활용해 건물에 전력을 공급하는 수소 발전시스템을 선보였다.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 핵심 부품을 전용 공장에서 일관 생산하고 있는 현대모비스의 독자 기술력을 자동차 분야가 아닌 발전 시스템에 응용한 사례로 주목 받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충북 충주에 위치한 수소연료전지 공장 내에 '수소 비상 발전시스템'을 구축해 운전에 돌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수소 비상 발전기는 공장 정전 시 비상 전원, 계절별 전력 사용량 증가에 대비한 보조 전력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수소 비상 발전시스템은 현재 양산 중인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되는 수소연료전지모듈을 그대로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차량용 수소연료전지 5개를 나란히 병렬로 연결해 최대 450kW급 발전용 시스템을 만들었다. 이 발전량은 충주공장 전체 하루 전력 소요의 약 7% 수준으로 비상시나 피크타임 때 대응이 가능하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수소 발전시스템은 수량조절, 안전성, 높은 에너지 효율, 무공해, 저소음 등 다양한 장점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선 전기를 생산하는 연료전지모듈의 수량을 필요에 따라 얼마든지 조절 가능하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건물 규모에 따라 필요한 비상 발전량이 다른데 연료전지모듈 수량만 조절하면 맞출 수 있다.
수소연료전지모듈을 구성하는 각 부품은 모두 방폭 설계가 돼 있고 수소 자동 감지, 외부 배기 시스템 등이 작동하기 때문에 안전 측면에서도 염려가 없다.
높은 에너지 효율과 무공해, 저소음 등 측면에서도 장점이 크다. 현재는 수소 생산과 활용을 위한 인프라스트럭처가 미흡해 설치 비용이 비싼 단점이 있지만 수소 에너지 사용이 활성화되면 가격 경쟁력까지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안병기 현대모비스 전동화사업부장은 "충주공장 수소비상발전시스템은 수소차 핵심 기술을 활용해 수소 사회를 구현하는 첫 걸음"이라며 "수소 열차나 선박, 드론, 건설기계 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도 접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충주공장 운영을 시작으로 국내외 다른 생산 거점에도 수소 비상 발전 시스템을

확대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말 충북 충주에 위치한 친환경차 부품단지 내에 수소연료전지 제 2공장 착공에 들어갔다. 공장이 완공되면 연 3000대 규모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 능력은 오는 2022년 약 13배 수준인 연 4만대 규모로 확대된다.
[문지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