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최진실딸 난치병 루푸스 투병…루푸스는 무슨 병?

기사입력 2019-02-13 15:33 l 최종수정 2019-05-14 16:05


배우 고(故) 최진실 씨의 딸 최준희 양이 루푸스 투병 사실을 전했습니다.

최준희 양은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준희의 데일리'를 통해 최근 두 달여 간 루푸스에 걸려 입원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최준희 양은 이어 "몸이 퉁퉁 부어서 걸어 다닐 수 없었다. 다리에 물이 차 무거워서 휠체어를 타고 다녔고, 체중이 1~2주 만에 10㎏이 늘었다"고 증상을 설명했습니다.

루푸스는 면역계의 이상으로 온몸에 염증이 생기는 만성 자가면역질환으로 발병 시 치료가 힘든 난치병입니다.

정확한 명칭은 전신성 홍반성 루푸스이며, 주로 가임기 여성을 포함한 젊은 연령대에서 발병합니다.

자가면역이란 외부로부터 인체를 방어하는 면역계가 이상을 일으켜 스스로를 공격하는 현상을 말합니다. 이로 인해 피부, 관절, 신장, 신경 등의 전신에서 염증 반응이 일어나 시간이 지남에 따라 증상의 악화와 완화가 반복됩니다.

병의 원인은 명확히 밝혀진 바가 없어 완치가 어렵지만 10년 생존율이 90% 이상입니다. 다만 주기적인 치료와 관찰이 필요합니다.

치료는 약물

로 진행되는데, 주요 장기 침범이 없을 경우에는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제와 항말라리아제를 사용해 증상을 억제합니다. 장기 손상과 함께 생명이 위험해지는 심각한 경우에 한해 전신 스테로이드를 투여합니다.

한편 최준희 양은 해당 영상을 통해 주변 시선에 신경 쓰지 않고 자신을 그대로 보여주겠다며 유튜브 크리에이터로서의 계획을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