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동아에스티, 작년 영업이익 393억원…전년 대비 63.2%↑

기사입력 2019-02-13 16:34


동아에스티는 작년 개별기준으로 매출 5672억원, 영업이익 393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1년 전과 비교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2%와 63.2% 늘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흑자로 전환해 312억원을 남겼다.
전문약 부문의 매출 증가와 기술수출 수수료 등이 유입돼 실적 성장을 이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동아에스티는 최근 몇 년간 전문약 부문의 판권 계약 종료, 주요 제품의 특허 만료, 시장의 경쟁 심화 등으로 역성장을 지속해왔다. 그러나 작년에는 자체 개발 신약인 슈가논과 도입 신약인 주블리아, 바라클, 이달비 등 신제품을 중점적으로 판매하며 성장 기반을 마련했다.
연구·개발(R&D) 부문도 순항 중이다. 자체 개발 중인 당뇨병치료제 DA-1241은 미국 임상1b상이, 파킨슨병치료제 DA-9805는 미국 임상 2상이, 과민성방광염치료제 DA-8010은 국내 임상 2상이 각각 진행되고 있다.

술수출된 슈퍼항생제 시벡스트로는 폐렴에 대한 글로벌 임상3상이 완료됐고, 만성신부전환자의 빈혈치료제인 네스프의 바이오시밀러 DA-3880은 일본 허가 신청이 완료됐다. 또 당뇨병치료제 슈가논은 인도·러시아·브라질에서 임상을 마치고 올해 허가·발매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