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텐센트 임원진, 직원들에 세뱃돈 나눠줘…1층부터 48층까지 줄 서

기사입력 2019-02-13 16:47


회사 건물 밖에서 세뱃돈을 받기 위해 줄 선 직원들[SCMP 캡처]
↑ 회사 건물 밖에서 세뱃돈을 받기 위해 줄 선 직원들[SCMP 캡처]
중국 최대 IT(정보통신)기업인 텐센트(騰迅·텅쉰) 그룹 직원들이 마화텅(馬化騰·포니 마) 회장 등 임원진으로부터 세뱃돈(홍바오·紅包)을 받기 위해 긴 줄을 선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봉황망 등에 따르면 12일 중국 광둥성 선전의 텐센트 그룹 본사 건물에는 임원진이 세뱃돈을 나눠준 48층부터 건물 바깥에도 긴 줄이 이어졌다.
이날은 텐센트가 춘제 연휴를 마치고 처음 출근하는 날이기도 했는데, 건물 앞에서는 직원들이 '복(福)' 자 모양으로 줄을 선 장면도 포착됐다.
가장 먼저 줄을 선 직원은 12시간여 전인 11일 저녁 8시쯤부터 기다렸으며, 7시간 뒤인 12일 새벽 3시쯤 1번 번호표를 받았다

.
맨 먼저 줄을 선 이 여직원은 동영상에서 "입사한 지 6개월 됐다"면서 "일등을 해 가장 먼저 받고 싶었다. 마 회장을 보고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SCMP는 다만 텐센트 측이 얼마나 많은 직원이 줄을 섰고, 세뱃돈을 총 얼마나 줬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