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보수단체 시위대' 국회 잔디밭 진입…'3인방 징계' 내일 다시 논의

기사입력 2019-02-13 19:30 l 최종수정 2019-02-13 20:01

【 앵커멘트 】
5·18 공청회로 논란을 빚은 김진태 의원의 징계에 반대하는 단체들이 오늘 국회 안 잔디밭까지 진입해 시위를 벌였습니다.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는 장소까지 바꿔가며 비공개회의를 가졌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내일 다시 징계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최형규 기자입니다.


【 기자 】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의가 열리기로 했던 여의도 한 건물 앞에서 김진태 의원을 지지하는 단체들이 시위를 벌였습니다.

윤리위가 5·18 공청회 관련 논란을 빚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징계를 논의하려고 하자, 이를 막으려고 회의장 건물까지 와서 집회를 연 겁니다.

(현장음)
- "윤리위 제소 당장 취소하라!"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보수논객 지만원 씨도 집회에 참석했습니다.

▶ 인터뷰 : 지만원
- "5·18은 북한의 역사지, 남한, 광주의 역사가 아닙니다."

일부 참가자들은 국회 안 잔디밭까지 진입해 드러눕기까지 하면서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시위대에 장소가 노출되자 당 윤리위는 다른 장소로 옮겨 비공개회의를 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해 내일 다시 모이기로 했습니다.

비대위는 내일 오전 윤리위의 결정이 내려진 뒤 회의를 소집해 세 사람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김진태 의원이 "후보 등록이 끝난 때부터 당선 발표 때까지 윤리위에 회부될 수 없다"는 당 규정을 근거로 윤리위의 징계를 받을 수 없다고 주장해 논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최형규입니다.
[ choibro@mbn.co.kr ]

영상취재 : 안석준 기자·박준영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