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친정팀에 비수 꽂은 디 마리아…파리 생제르맹, 맨유에 2대 0으로 승

김태일 기자l기사입력 2019-02-13 19:30 l 최종수정 2019-02-13 21:15

【 앵커멘트 】
유럽 챔피언스리그 16강 경기에서 파리 생제르맹이 적지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꺾고 먼저 1승을 챙겼습니다.
맨유에서 이적한 디 마리아가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습니다.
김태일 기자입니다.


【 기자 】
솔샤르 감독 부임 이후 10승 1무로 무패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파리 생제르맹을 홈으로 불러들여 12경기 무패에 도전했습니다.

전반에만 나온 옐로카드는 무려 5장.

두 팀은 거친 경기를 펼쳤습니다.

승부는 후반에 갈렸습니다.

후반 8분 파리 생제르맹 디 마리아가 올린 코너킥을 수비수 킴펨베가 왼발로 그대로 밀어 넣어 포문을 열었습니다.

7분 뒤 다시 디 마리아가 찔러준 패스를 문전 쇄도하던 음바페가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맨유 골키퍼 데헤아의 선방이 없었다면 점수 차가 더 벌어질 수도 있었던 일방적인 경기였습니다.

맨유에서 이적한 디 마리아는 2골 모두를 어시스트하며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습니다.

적지에서 승리를 챙긴 파리 생제르맹은 홈에서 열릴 2차전에서 한 골 차로 져도 8강에 오를 수 있는 유리한 위치에 올라섰습니다.

16강 또 다른 경기에서 AS로마가 자니올로의 멀티 골에 힘입어 FC포르투에 승리를 거뒀습니다,

한편, 손흥민의 토트넘은 내일(14일) 새벽 도르트문트와 16강 경기를 펼칩니다.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통산 9경기에서 8골을 터뜨려 '양봉업자'란 별명을 얻은 손흥민이 다시금 골 행진을 이어갈지 관심입니다.

MBN뉴스 김태일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