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제조업 17만 개↓…또 꺼낸 '공공 일자리' 카드

신동규 기자l기사입력 2019-02-13 19:41 l 최종수정 2019-02-13 19:50

【 앵커멘트 】
더 답답한 것은 그나마 '양질의 일자리'로 분류되는 제조업 일자리도 줄고 있다는 겁니다.
반면 세금으로 만든 일자리는 늘고 있는데, 정부는 또 공공기관 일자리를 늘리겠다고 나섰습니다.
신동규 기자입니다.


【 기자 】
수출 버팀목 반도체의 업황 부진은 결국 고용상황 악화로 이어졌습니다.

지난달 제조업 일자리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17만 명 줄었습니다.

양질로 꼽히는 제조업 분야 일자리가 줄어들면서, 우리 경제의 척추라고 할 수 있는 30세에서 59세의 고용률도 일제히 하락했습니다.

반면, '세금주도형' 일자리는 크게 늘었습니다.

보건업과 사회복지서비스업 취업자 수가 17만 9천 명 늘었고, 최근 정부의 각종 지원책이 집중되는 농림어업 분야에서도 10만 명 넘게 취업자가 늘었습니다.

'고용 참사' 비판에 정부는 또 공공기관 일자리 확충 카드를 꺼내 들었습니다.

▶ 인터뷰 : 홍남기 /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당초에 공공기관의 신규채용 규모가 2만 3천 명이었습니다만, 이것을 착실히 추진해 나가면서 추가로 2천 명 이상을 더 채용할 수 있도록…."

민간의 경제 활력 저하가 고용 부진의 근본 원인이라는 점에서 '땜질식 처방'이라는 지적입니다.

▶ 인터뷰(☎) : 성태윤 /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 "정책적인 (공공부문 일자리) 자금 지원으로 이를 해결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규제 샌드박스나 수소 경제 활성화 등 정부의 민간 경제활력 제고 대책도 효과를 내기까지는 시일이 필요해, 고용 부진은 당분간 계속될 가능성이 큽니다.

MBN뉴스 신동규입니다.

영상취재 : 이종호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