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주당 박영선·우상호, 입각 유력…"검증대상 올랐다"

기사입력 2019-02-13 20:04 l 최종수정 2019-02-20 20:05


3월 초로 예상되는 개각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우상호 의원이 입각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늘(13일) 여권 관계자들에 따르면 청와대는 최근 민주당 박영선 의원과 우상호 의원에 대한 검증을 경찰에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의원은 법무부 장관으로, 우 의원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염두에 두고 검증 대상에 올랐다는 것이 여권 관계자들의 전언입니다.

박 의원은 국회 사법개혁특위 위원장으로 꾸준히 사법개혁에 목소리를 내왔다는 점에서, 우 의원은 17대 국회에서 문화관광위 활동을 하며 전문성을 쌓았다는 점에서 물망에 오른 것으로 파악됩니다.

다만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해당 의원들의 검증 여부에 대해 "확인해줄 수 있는 내용이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습니다.

그동안 정치권에서는 문재인정부가 중반기 국정 운영의 초점을 '구체적 정책 성과'를 내는 데 맞춘 만큼, 이번 개각에서 현직 의원의 입각은 없거나 극소수에 그치리라는 전망이 우세했습니다.

차기 총선에 출마할 의원의 경우 입각시키기 사실상 어렵다는 점 역시 이런 관측에 무게를 더했습니다.

그러나 이날 일부 중진의원에 대한 검증이 진행됐다는 점이 알려지자, 의원 입각 가능성이 다시 주목받고 있습니다.

실제로 여의도에서는 일부 민주당 의원들을 대상으로 교체 가능성이 큰 부처에 입각할 수 있다는 얘기가 꾸준히 흘러나오고 있습니

다.

박 의원은 물론, 법조인 출신인 전해철 박범계 의원 등은 본인의 의사와 관계없이 새 법무부 장관 후보로 언급되고 있습니다.

송영길 의원과 이인영 의원도 통일부 장관으로 입각할 가능성, 변재일 의원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입각 가능성이 일부에서 거론돼, 예상보다 정치인 입각의 폭이 커질 것이라는 의견도 나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