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정우 민주당 의원, 성추행으로 고소당해...김 의원은 맞고소

기사입력 2019-02-13 22:13


김정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옛 직장동료를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김 의원은 해당인에게 사과했지만 이후 협박을 당했다며 맞고소했다.
이날 SBS에 따르면 김 의원은 지난 1일 옛 직장동료 A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고소장에서 "2017년 10월 함께 영화를 보던 김 의원이 손을 강제로 잡거나 허벅지에 손을 올리는 등 강제추행을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2005년 기획예산처에서 김 의원과 과거 함께 근무했다. 김 의원은 행정고시 40회 출신으로 정보통신부·기획예산처·기획재정부 등에서 2015년까지 근무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면서도 "A씨가 일방적인 허위사실을 알리는 방식으로 저를 범죄자로 몰아갔다"고 했다.
김 의원은 "2017년 A씨와 함께 영화 관람을 하던 도중 우연히 손이 닿게 됐다"며 "순간 A씨가 손을 움츠리는 바람에 저도 당황해 사과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사

건 당일 사과와 4회에 걸친 추가 사과로 모두 정리됐지만, A씨는 제가 현직 국회의원으로 법적 대응이 어렵다는 점을 악용해 지속적으로 저와 저의 가족, 지역구 시·도의원에게 명예훼손과 협박을 반복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A씨가 자신에게 보낸 메시지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효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