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정우 성추행 혐의 피소…김정우 "명예훼손과 협박으로 맞고소"

기사입력 2019-02-14 07:21 l 최종수정 2019-02-21 08:05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이 옛 직장동료 A 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어제(13일) 전해졌습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A 씨가 오히려 지속적으로 명예훼손 및 협박을 했다며 맞고소했습니다.

A 씨는 고소장에 "2017년 10월 함께 영화를 보던 김 의원이 손을 강제로 잡거나 허벅지에 손을 올리는 등 강제추행을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김 의원은 "A 씨는 2005년 2월부터 8월까지 기획예산처에 근무한 저의 직장동료였다. 2016년 5월 다른 의원 비서관 응시 차 의원회관을 방문한 A씨를 우연히 다시 만난 이후 국회 보좌진 업무 등에 대해 상담과 조언을 한 바 있다"며 "2017년 10월8일 A 씨와 함께 영화 관람을 하던 도중 우연히 손이 닿게 됐다. 순간 A씨가 손을 움츠리는 바람에 저도 당황해 사과했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사건 당일 사과와 4회에 걸친 추가 사과로 모두 정리됐다. 제가 의원으

로 법적대응이 어렵다는 점을 악용해 지속적으로 저와 저의 가족, 지역구 시·도의원에게 명예훼손과 협박을 반복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제 인내심의 한계에 이르렀다. A 씨를 명예훼손과 협박 등에 대해 수사기관에 고소했다. 이제 사안이 공개된 만큼, 저는 제가 고소된 사건에 대한 사법당국의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