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청와대 3월 초 중폭 개각할 듯…여당 중진 박영선·우상호 거론

기사입력 2019-02-14 07:38 l 최종수정 2019-02-21 08:05


문재인 대통령이 3월 초쯤 7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는 후보 검증 작업을 벌이고 있는데 박영선, 우상호 의원 등 여당 중진 의원들의 입각설이 솔솔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6개월 만에 중폭 개각을 다음달 초 단행할 계획입니다. 교체 대상 부처는 7군데로 예상됩니다.

현직 국회의원인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내년 총선 출마차 당으로 복귀할 예정입니다.

또 정치인 출신의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그리고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박상기 법무부 장관도 교체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후임자로는 박영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여야 중진 의원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박영선 의원은 법무부 또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으로, 우상호 의원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 이인영 의원, 변재일 의원 등도 물망에 오른 것으

로 전해졌습니다.

또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는 김연철 통일연구원장,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로는 김인현 고려대 교수,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점쳐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창출에 초점을 맞춘 이번 개각 시기는 2차 북미정상회담이 끝난 3월초가 유력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