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EU, 북한·이란·시리아 등 23개국 돈세탁 및 테러 자금지원국 지정

기사입력 2019-02-14 07:39 l 최종수정 2019-02-21 08:05


유럽연합(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오늘(현지 시간 13일) 북한을 비롯해 이란, 시리아, 사우디아라비아 등 23개국을 돈세탁 및 테러자금지원국으로 잠정 지정해 발표했습니다.

한국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EU는 28개 회원국 및 유럽의회의 승인을 받아 돈세탁 및 테러자금지원국 명단을 최종적으로 확정하게 됩니다.

EU 집행위는 이날 돈세탁과 테러자금지원을 막기 위해 충분한 노력을 벌이지 않고 있다고 평가된 23개국(자치령 포함)의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EU의 돈세탁 및 테러지원국 블랙리스트 명단에는 북한과 이란을 비롯해 아프가니스탄, 미국령 사모아, 바하마, 보츠와나, 에티오피아, 가나, 괌, 이라크, 리비아,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파나마, 푸에르토리코, 사모아 등이 포함됐습니다.

또 사우디아라비아, 스리랑카, 시리아, 트리니다드 토바고, 튀니지, 버진 아일랜드, 예멘도 대상에 올랐습니다.

EU 집행위는 EU의 돈세탁방지 규칙을 준수하는 은행들은 이번에 돈세탁 및 테러 자금지원국으로 지정된 국가의 고객이나 기관과 거래할 때 돈세탁과 테러자금 지원과 관련이 없는지 특별점검을 할 것을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베라 요우로바 E

U 사법 담당 집행위원은 기자회견에서 "EU의 금융시스템은 돈세탁을 위한 도구로 사용돼서는 안 되고, 범죄자금을 위한 기구로 이용돼서도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돈세탁 및 테러지원국 명단 발표를 통해) 우리가 보내고자 하는 메시지는 유럽은 사업을 위해 열려 있지만 나이브하지는 않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