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최진실 딸 난치병 '루푸스' 투병 고백…"완치 아닌 회복 중"

기사입력 2019-02-14 08:01 l 최종수정 2019-02-14 08:17

최진실딸 난치병 고백/사진=준희의 데일리
↑ 최진실딸 난치병 고백/사진=준희의 데일리

고 최진실 딸 최준희 양이 난치병 투병을 고백했습니다.

최준희 양은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준희의 데일리'를 개설하고 영상을 게재했습니다.

공개된 영상에서 최준희 양은 루푸스라는 난치병에 걸려 두 달간 투병 생활을 했다고 고백해 누리꾼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루푸스는 면역계 이상으로 온몸에 염증이 생기는 만성 자가면역질환입니다.

최준희 양은 "몸이 퉁퉁 부어 걸어 다닐 수 없었다. 다리에 물이 차서 휠체어를 타고 다니고 체중이 1~2주 만에 10kg이 늘었다"며 힘겨웠던 투병 생활을 언급했습니다.

최준희 양은 "지금도 보시다시피 살짝 부어있지 않냐. 이게 살찐 거라고 생각하는 분들 많을 텐데 부은 거다. 지금 내 모습이 예전이랑 다르게 통통해지고 계속 마스크를 끼고 다녀야 할 만큼 턱살이 늘었다. 피부는 피부병 걸린 사람처럼 반점이 올라오고, 홍반이 생기고, 각질들이 일어난다"고 설명했습니다.

최진실딸 난치병 고백/사진=준희의 데일리
↑ 최진실딸 난치병 고백/사진=준희의 데일리

또 "SNS에 '내 모습이 괴물 같다'고 만화를 올린 게 있다. 아직도 거울 볼 때마다 자존감이 깎이고 '난 왜 이렇게 괴물같이 변했지' 이런 생각도 많이 든다. 지금도 완치가 아니고 회복 중"이라며 "앞으로 올리는 브이로그나 일상 영상을 통해 회복해나가는 모습을 여러분이 보실 수 있을 거다. 병이 다 나을 때까지 내 모습을 좀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습니다.

최준희 양은 다른 영상을 통해 10개월째 열애 중인 남자친구를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아울러 "요즘 매일 남자친구와 만난다. 사실 남자친구 있는 거 밝힐까 말까 고민했는데 어차피 앞으로 영상 찍으면서 자주 나올 친구라서 그냥 공개하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최준희 양은 힘든 투병 생활 중 남자친구와 그림 그리기를 통해 치유를 받았다고 고백했습니다. 덧붙여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과 그림을 언급하며 "남자친구를 모티브로 그림을 그리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습니다.

최진실딸 난치병 고백/사진=준희의 데일리
↑ 최진실딸 난치병 고백/사진=준희의 데일리

영상에서 최준희 양은 성남에서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즐기는 등 자연스러운 일상을 공개했습니다.

이어 "나에 대한 논란이 많았다"며 "싫어하고 미워하는 분들은 계속 그러실 거고, 많은 말이 오갈 것이다. 신경 쓰지 않고 내 갈 길을 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