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모바일이 대세`…신세계TV쇼핑, 전용 스튜디오 오픈

기사입력 2019-02-14 08:25


신세계TV쇼핑 모바일 전용 스튜디오. [사진 제공=신세계그룹]
↑ 신세계TV쇼핑 모바일 전용 스튜디오. [사진 제공=신세계그룹]

신세계TV쇼핑은 모바일 커머스 촬영에 최적화된 전용 스튜디오를 오픈한다고 14일 밝혔다.
모바일 스튜디오는 약 30평의 규모로, 천장에 발광다이오드(LED)를 설치해 별도의 조명 담당 인력 없이 한 명이 단독으로 촬영을 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또 촬영 후 바로 편집 진행할 수 있도록 편집기를 스튜디오 내부에 설치했다.
스튜디오 벽은 화이트와 블랙, 크로마, 색지 컬러 세트 등 3면으로 다양하게 구성해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이처럼 신세계TV쇼핑이 모바일 사업에 투자하는 이유는 모바일을 통해 구매하는 고객들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신세계TV쇼핑의 모바일 매출은 2018년 기준 전년대비 103% 증가했고, 전체 매출 비중 역시 2017년 19%에서 지난해 25%, 올해 1월에는 30%까지 늘었다.
이용 연령대 역시 기존 20~30대가 주를 이루었던 것에 비해 현재는 40~50대 고객 층까지 고른 매출을 보이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신세계TV쇼핑은 이번 모바일

전용 스튜디오 오픈을 통해 모바일 컨텐츠를 기존보다 2배 가량 더욱 늘려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성신 신세계TV쇼핑 모바일 기획팀 부장은 "모바일 스튜디오 내에서 모바일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는 등 더욱 다양한 방법으로 고객과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