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하나제약, MRI 조영제 신약 임상 1상 시험계획 승인

기사입력 2019-02-14 09:10


마취·통증 전문 제약사 하나제약은 자기공명영상(MRI, Magnetic Resonance Imaging) 조영제 신약인 'HNP-2006'의 임상 1상 시험 계획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고 14일 공시했다.
HNP-2006은 선형 가돌리늄 제제로 사용되던 기존 조영제의 부작용인 신원성전신섬유증(Nephrogenic systemic fibrosis) 등의 유발 가능성을 낮추는 등 높은 안전성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선명한 조영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신약으로 평가받고 있다. MRI 조영제란 방사선, 초음파, MRI 등의 영상진단 검사나 시술 시 신체의 구조와 체액의 대조도를 높혀 특정 장기나 조직, 혈관을 선명하게 보여준다.
최대 40명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HNP-2006'의 임상 1상은 각 그룹당 8명씩 총 5개로 진행된다.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단회 정맥 투여 시 안전성과 내약성, 약동학적 특성을 평가한다. 이를 위해 용량군별 무작위 배정, 이중 눈가림, 위약 대조, 단회 투여, 단계적 증량 등 실시를 목적으로 서울대병원 임상약리학과가 임상시험 실시 기관으로서 참여한다.
앞서 하나제약은 지난 2017년 산업통상자원부 '바이오 핵심 기술 개발 사업'의 신약개발 사업자로 선정됐다. 총 5년의 개발 기간이 예상되는 HNP-2006은 계획대로 올해 임상 1상에 돌입했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인 BBC 리서치에 따르면 조영제 시장은 2017년 기준 약 3조7000억 원 규모를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

다.
하나제약 관계자는 "조영제 T1 신약은 국내에서 수입 대체 효과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을 개척하는 것이 궁극적 목표"라며 "차세대 조영제 HNP-2006의 개발과 임상 과정을 차분히 수행해 신약 개발 능력을 보유한 글로벌 바이오·제약 기업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현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