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규제 무풍지대` 인천 관심 집중…올 상반기만 1만4000세대 분양

기사입력 2019-02-14 09:19


검단신도시 위치도 [매경DB]
↑ 검단신도시 위치도 [매경DB]
수도권 지역 중 유일하게 규제로부터 자유로운 인천에서 올 상반기 적잖은 물량이 공급될 예정이다.
14일 주택업계에 따르면 올 상반기 인천에서 공급 예정인 물량은 1만4000여 세대(일반 분양분 기준)다. 대표 사업장으로는 '부평 지웰 에스테이트'(전용 59~74㎡ 151세대), '인천검단1차 파라곤'(전용 84~103㎡ 887세대), '송도더샵센트럴파크 3차'(전용 80~198㎡ 351세대), '영종하늘도시 반도유보라'(전용 83·84㎡ 450세대) 등이 있다.
인천은 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 청약조정대상지역 중 어느 곳에도 속하지 않는 비(非)규제지역으로 대출, 전매 등 청약 여건이 서울, 경기에 비해 자유롭다.
실제 외지인을 중심으로 한 손바뀜도 늘었다. 지난해 인천 내 거래량(국토부 월별 매입자거주지별 아파트거래량 자료 참고)을 보면 5만4633건으로 전년(5만7728건)보다 다소 줄어든 반면, 인천

외부 사람이 매매한 거래량은 2만488건으로 2017년(2만350건)보다 증가했다.
한 주택업계 관계자는 "인청이 규제 무풍지대라고 하더라도 공공택지 내 물량의 경우 '9·13대책'에 따른 규제가 있을 수 있으니 청약 전 공고를 꼼꼼히 살펴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