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트라우마 치료되나…머리 속 공포기억, 시각자극으로 사라진다

기사입력 2019-02-14 09:48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국내 연구진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일명 '트라우마' 시각 심리치료 요법을 세계 최초 동물실험으로 입증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신희섭 기초과학연구원(IBS)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장 연구팀이 공포반응을 억제할 수 있는 새로운 뇌 회로를 발견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의 치료를 위한 새로운 방법을 찾아냈다고 14일 밝혔다.
연구진은 고통스러웠던 기억으로 인해 공포반응을 보이는 생쥐에게 좌우로 반복해서 움직이는 빛 자극(양측성 자극)을 주었을 때 공포반응이 빠르게 감소하는 것을 알아냈다.
연구진은 또 시간이 지난 후나 다른 장소에서 비슷한 상황에 처할 경우에도 공포 반응이 재발하지 않는 것을 찾아냈다.
아울러 뇌 영역 중 공포기억과 반응에 관여하는 새로운 뇌 신경회로를 발견했다.
이번 연구는 경험적으로만 확인된 심리치료 기법 효과를 동물실험으로 입증함으로써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치료법의 과학적 원리를 밝혀냈다는데 의의가 있다.
신희섭 IBS 연구단장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는 단 한 번의 트라우마로 발생하지만 약물과 심리치료에는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공포기억 억제

회로를 조절하는 약물이나 기술을 개발하는 연구에 집중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쉽게 치료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세계 최고 권의의 학술지 네이처(Nature) 온라인 판에 2월 14일 오전 9시(한국 시각) 게재됐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