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MBN이 만난 음악가] 손열음 "대관령음악제, 우리나라 대표하는 콘서트 되길"

이동훈 기자l기사입력 2019-02-14 10:00 l 최종수정 2019-02-14 15:15

【 앵커멘트 】
피아니스트 손열음 씨가 요즘 음악제 예술감독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쉬는 시간이 부족할 정도로 열정을 다하고 있는데요.
이동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대관령겨울음악제의 예술감독인 손열음은 이번 공연의 프로그램 구성에 심혈을 기울였습니다.

여름 음악제보다 다양한 색깔의 무대를 관객들에게 선보이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손열음 / 대관령겨울음악제 예술감독
- "작년 여름음악제가 저한테는 첫 음악제였는데 이번이 더 많이 떨리는 것 같고요. 여러 가지로 준비하고 이러는 데 생소한 점이 많은데 그래도 보람찬 작업인 것 같습니다."

지난 7일부터 막을 올린 대관령겨울음악제는 모레(16일)까지 강원도 원주, 춘천, 강릉 등에서 개최됩니다.

유튜브 스타인 멜로디카 멘, 피아니스트 5명으로 구성된 가족 아티스트팀 더 5 브라운스를 비롯해 예술감독인 손열음도 직접 무대에 섭니다.

손 감독은 이번 콘서트가 정통 클래식 영역을 넘어 국민적인 관심을 받길 바라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손열음 / 대관령겨울음악제 예술감독
- "(대관령은) 영동지역과 영서지역이 있는 고개고 그러다 보니까 우리의 중추 같은…. 나라를 대표하는 그런 음악제로서의 그런 사명도 조금 잘 감당할 수 있는 그런 콘서트였으면 좋겠습니다."

음악제 이외의 기간에는 피아니스트로 돌아가 국내외를 오가며 관객들과 교감할 예정입니다.

▶ 인터뷰 : 손열음 / 대관령겨울음악제 예술감독
- "저희가 여름 매 여름에 계속 평창 음악제로 찾아뵙고 겨울에도 대관령 겨울음악제로 찾아뵈니까 항상 많이 관심 가져주시고 찾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하나에 몰입하면 무섭게 파고드는 손열음.

손 감독의 성격이 반영된 듯 이번 음악제는 공연의 완성도와 관객의 만족도 면에서 큰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동훈입니다. [ batgt@naver.com ]

영상취재 : 현기혁 VJ
영상편집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