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국군 장병 흡연율 39%로 역대 최저…10년 전보다 10% 감소

기사입력 2019-02-14 10:04 l 최종수정 2019-02-21 10:05


국군 장병 흡연율이 사상 최초로 30%대에 진입했습니다.

오늘(14일) 국방부에 따르면 2018년 장병 흡연율은 39.0%로, 2017년 41.4% 대비 2.4%포인트 낮아졌습니다.

이는 국방부가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작년 11~12월 병사 3천 12명과 간부 1천 55명 등 장병 4천 67명을 방문 조사한 결과입니다.

장병 흡연율은 2007년 50.7%를 기록한 이후 2008년 49.7%, 2009년 48.4%, 2010년 47.2%, 2012년 43.8%, 2014년 40.4%로 꾸준히 하락하다가 2016년 42.5%로 소폭 상승한 바 있습니다.

지난해 장병 흡연율은 10년 전과 비교하면 10.7%P 하락했습니다.

국방부는 이와 관련 "2009년부터 장병들에게 면세담배를 제공하는 제도를 폐지하고 보건복지부, 한국건강관리협회 등과 함께 다양한 금연사업을 추진한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국방부는 금연집중부대 선정과 금연 치료제 처방 등 금연사업을 통해 2020년까지 장병 흡연율을 30%까지 낮추는 것이 목표입니다.

지난해 장병 흡연 조사 결과 입대 후 흡연을 시작한 병사는 전체 흡연자의 6.6%에 불과했습니다. 반면 흡연 장병 중 45.1%가 입대 후 금연을 시도했고, '금연'으로 돌아선 사람 비율은 피우던 장병 중 20.9%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군대에서 담배를 피우는 이유로는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49.1%), '습관적으로'(34.9%), '휴식 시간을 보내기 위한 수단'(9.7%) 등의 순으로 파악됐습니다.

장병들이 생각하는 부대 내 효과적인 금연 유도 방안으로는 '금연자에 대한 포상제도 확대'가 66.6%로 압도적 지지를 받았습니다.

국방부는

"장병들의 금연과 부대 내 금연문화 정착을 위해 다양한 금연사업을 지속해서 운영하고, 지휘관의 관심 제고와 장병 개인의 금연 의지 강화를 위해 금연 우수부대 및 개인에 대한 포상제도를 확대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오는 4월부터 육·해·공군 부대에서 시행되는 '병사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에 맞춰 모바일 금연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배포할 계획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