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필로폰 투약 후 환각상태서 차량 훔쳐 무면허 운전한 40대 남성 '실형'

기사입력 2019-02-14 10:11 l 최종수정 2019-02-21 11:05


필로폰 투약 후 환각 상태에서 차량을 훔쳐 무면허 운전을 한 4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져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인천지법 형사7단독 임윤한 판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향정 및 도로교통법상 무면허운전 혐의로 기소된 44세 A 씨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해 7월 인천시 남동구 한 식당 화장실 등지에서 2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그는 필로폰 투약 후 환각 상태에서 남동구 한 아파트 인근 도로에 주차된 차량을 훔치려고 시도했습니다.

A 씨는 운전석과 뒷좌석 문을 열어놓고 차량 내부를 청소하던 운전자를 폭행하고 차량 열쇠를 빼앗아 3m가량 무면허 운전을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그는 2016년 6월 향정 혐의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복역하다가 지난해 5월 말 출소한 뒤 한 달 여 만에 재차 필로폰을 투약했습니다.


임 판사는 "마약류 범죄는 폐해가 심각해 피고인을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며 "중독이 심각한 것으로 보여 일정 기간 사회와 격리하는 게 불가피하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러나 "피고인이 범행을 모두 인정하며 잘못을 반성하고 있고 첫 번째 필로폰 투약 후 후회하며 경찰에 자수하려고 한 점 등은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