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담배 피우는 장병 39% `역대최저`…10년전 대비 10.7%포인트↓

기사입력 2019-02-14 10:20


국군 장병 흡연율이 사상 최초로 30%대에 진입했다.
14일 국방부에 따르면 2018년 장병 흡연율은 39.0%로, 2017년 41.4% 대비 2.4%포인트 낮아졌다.
이는 국방부가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작년 11~12월 병사 3012명과 간부 1055명 등 장병 4067명을 방문 조사한 결과다.
장병 흡연율은 2007년 50.7%를 기록한 이후 2008년 49.7%, 2009년 48.4%, 2010년 47.2%, 2012년 43.8%, 2014년 40.4%로 꾸준히 하락하다가 2016년 42.5%로 소폭 상승한 바 있다.
지난해 장병 흡연율은 10년 전과 비교하면 10.7%포

인트 하락했다.
국방부는 이와 관련 "2009년부터 장병들에게 면세담배를 제공하는 제도를 폐지하고 보건복지부, 한국건강관리협회 등과 함께 다양한 금연사업을 추진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금연집중부대 선정과 금연치료제 처방 등 금연사업을 통해 2020년까지 장병 흡연율을 30%까지 낮추는 것이 목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