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극한직업` 독주 속 `증인` 2위·`기묘한 가족` 4위 출발

기사입력 2019-02-14 10:47


영화 '극한직업' 독주 속에 '증인'과 '기묘한 가족'이 각각 2위와 4위로 출발했다.
1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전날 개봉한 '증인'은 관객 8만1455명을 불러모으며 2위에 안착했다. 누적 관객 수는 11만7480명.
이 영화는 한 변호사가 자신의 출세가 걸린 살인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정우성이 변호사 순호를

, 김향기가 자폐 소녀 지우를 연기했다.
같은 날 개봉한 코미디 영화 '기묘한 가족'은 4만2739명을 동원하며 4위에 올랐다.
총 관객 수는 5만7361명이다.
한편 이날 '극한직업'은 관객 17만2090명을 추가하며 누적 관객 수 1342만3409명을 기록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