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안희정 부인' 민주원 "미투 아닌 불륜…김지은 거짓말 밝힐 것"

기사입력 2019-02-14 10:51 l 최종수정 2019-05-15 11:05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부인 민주원 씨가 "김지은 씨가 안희정 씨와 불륜을 저지르고도 그를 성폭행범으로 고소했다"면서 "김 씨의 거짓말을 밝히겠다"고 밝혔습니다.


민 씨는 어제 자정쯤 SNS를 통해 "2심 재판은 사실 확인도 제대로 하지 않고 작심한 듯 판결했다"면서 "안 전 지사나 김 씨에게 죄를 물을 수도 벌을 줄 수도 없어졌다"고 말했습니다.

민 씨는 "김 씨가 적극적으로 남편을 유혹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면서 "김 씨의 거짓말을 하나씩 밝히려 한다"며 '상화원 사건'을 언급했습니다.


민 씨는 2017년 8월 행사를 끝내고 안 전 지사와 머물렀던 상화원 2층 부부 침실에 김 씨가 새벽에 들어왔다는 주장을 되풀이하며 부부침실을 촬영한 영상을 첨부했습니

다.

그러면서 문 밖에서 대기하다가 문 위에 있는 불투명한 창으로 누군가와 눈이 마주친 듯해 다시 계단을 내려갔다는 김 씨의 주장은 거짓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민 씨는 "부부침실까지 침입한 엽기적 행태를 성폭력의 피해자가 할 수 있는 행동이라고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자신이 위증을 했다면 벌을 받겠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