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고지혈증 치료제의 재발견…인지기능 저하 막고 암크기 감소

기사입력 2019-02-14 10:59


고지혈증 치료제가 인지기능 저하를 억제하고 종양(암) 크기를 감소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원자력의학원 김진수 박사 연구팀은 실험용 쥐에 암세포만 공격하는 표적치료제 트라스투주맙(trastuzumab)을 투여하고, 동시에 고지혈증 치료제인 아토르바스타틴(atorvastatin)을 투약한 후,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CT) 및 자기공명영상(MRI)을 통해 뇌 전두엽의 포도당 대사 및 부피를 비교 관찰한 결과, 뇌 전두엽 영역에서 포도당 대사 및 부피가 트라스투주맙을 단독으로 투여했을 때 감소한 반면, 트라스투주맙과 아토르바스타틴을 동시에 투여한 경우 정상수준으로 유지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실제로 쥐의 기억력 측정 행동실험에서 트라스투주맙과 아토르바스타틴을 동시에 투여한 경우 정상수준을 유지했고 뇌에서 분비되는 사이토카인 분석결과 트라스투주맙을 투여했을 때 염증 유발 사이토카인이 4배가량 증가한 반면, 트라스투주맙과 아토르바스타틴을 동시에 투여한 경우 정상수준으로 회복했다.
또한 연구팀은 아토르바스타틴이 트라스투주맙을 종양에 깊이 침투시키고 종양 섭취를 증가시켜 트라스투주맙을 단독으로 투여했을 때보다 종양 크기를 36% 더 감소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저명 암학술지 저널 오브 클리니컬 메디슨(Journal of clinical medicine) 2월 11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논문 제목은 Trastuzumab induced chemobrain, atorvastatin rescued chemobrain with enhanced anticancer effect and without hair loss-side effect였고 저자는 김진수(교신저자, 한국원자력의학원), 이선화, 이해준(공동 제1저자, 한국원자력의학원), 강현지, 김은호, 임영철, 박혜진, 이용진

(공동저자, 한국원자력의학원), 김정민(고려대) 등이다.
김진수 박사는"이번 병용치료 효과 입증으로 최근 의학원에서 추진 중인 알파입자 표지 방사성의약품을 이용한 항체치료 임상연구의 가능성을 높여 국내 난치성 암 치료의 전기가 마련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병문 의료전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