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노인들 울린 차량털이…통장 비밀번호 알아내 현금 인출

기사입력 2019-02-14 11:12 l 최종수정 2019-02-14 11:36

【 앵커멘트 】
시골 마을에 사는 노인들의 통장을 훔쳐 돈을 인출한 40대가 구속됐습니다.
잊어버릴까봐 비밀번호를 통장에 적어둔 게 화근이었습니다.
강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한 남성이 현금인출기로 다가갑니다.

태연하게 비밀번호를 누르더니 두 차례에 걸쳐 수십만 원을 인출합니다.

돈을 쥐게 된 기쁨도 잠시, 이 남성은 잠복 중이던 경찰에 체포됩니다.

이 남성은 시골에 주차돼 있던 차량을 털면서 그 안에 있던 통장까지 훔쳐 돈을 찾았습니다.

▶ 인터뷰 : 최만복 / 피해자
- "저희 마을은 산골 동네고 차량 통행이 드물어 항상 집에 오면 차를 잠그진 않아요."

비밀번호를 알아내는 건 어렵지 않았습니다.

▶ 인터뷰 : 서정민 / 경남 고성경찰서 수사과장
- "피의자도 농촌에서 생활했기 때문에 농민들이 차량 문을 잘 잠그지 않고 통장에 비밀번호를 기재해 둔다는 내용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이도 여의치 않으면 전화번호 뒷자리나 차량 번호를 활용했습니다.

이 남성은 이런 수법으로 20차례에 걸쳐 5천만 원을 훔쳤습니다.

경찰은 상습절도 혐의로 이 남성을 구속하고, 여죄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진우입니다.

영상취재: 진은석 기자
영상편집: 오혜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