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윤창호 가해자 징역 6년 선고…"혀 꼬인 채 비정상 운전"

기사입력 2019-02-14 11:13 l 최종수정 2019-02-14 11:40

【 앵커멘트 】
만취 상태로 차를 몰다 윤창호 씨를 치어 숨지게 한 가해 운전자에게 1심에서 징역 6년이 선고됐습니다.
혀가 꼬일 정도로 만취한 사실도 새로 드러났는데요.
양형기준보다는 높지만 윤 씨의 아버지는 숨진 아들에게 면목이 없다며 억울한 부정을 호소했습니다.
박상호 기자입니다.


【 기자 】
만취 상태에서 윤창호 씨를 차로 치어 숨지게 한 가해 운전자에게 징역 6년이 선고됐습니다.

재판부는 가해자가 술을 마셔 자제력이 부족했다고 하기에는 위반 정도가 중하고, 결과도 참담하다며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딴짓을 하다 사고를 냈다는 가해자 측 주장은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재판부는 가해자가 혀가 꼬인 채 운전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음주운전이 사고의 주원인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윤창호법이 적용되지 않는 상황에서「대법원의 양형 기준을 초과한 판결이지만, 」유족들은 국민적 법 감정에 못 미친다며 유감을 표했습니다.

▶ 인터뷰 : 윤기현 / 고 윤창호 씨 아버지
- "엄중한 판결이 나왔다면 부모로서 조금 애한테 면목이 섰을 텐데, 그렇지 못해서…."

▶ 인터뷰 : 배준범 / 고 윤창호 씨 친구(사고 피해자)
- "피해자 입장에서는 전혀 이해할 수 없는 선고인데, 가해자만 배려해주는 법정이 아니었나…."

앞서 검찰은 가해자가 반성하지 않는다며 징역 8년 구형을 취소하고, 징역 10년을 구형했습니다.

▶ 스탠딩 : 박상호 / 기자
- "선고 직후 검찰은 즉각 항소의 뜻을 내비쳤고, 변호인 측도 항소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박상호입니다."

영상취재 : 정운호 기자
영상편집 : 송지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