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디엔에이링크, 질병관리본부 용역사업 수주

기사입력 2019-02-14 11:14


디엔에이링크는 보건복지부 산하의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과 올해 약 15억5000만원 규모의 한국인칩 분석 및 유전체정보 생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디엔에이링크는 한국인칩 분석 및 NGS(차세대 염기서열 분석기술, 이하 NGS) 엑솜 시퀀싱(Exome Sequencing) 사업 추진을 통해 개인별 맞춤의학 실현을 추진한다. 한국인칩을 이용한 장기이식, 심혈관 코호트 및 위암 유전체 정보를 생산하고 국민 건강영양조사 참여자를 대상으로 총 2만2800명에 대한 분석을 진행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13일 11억원 규모의 유전체 정보 생산 계약을 공시한 데 이어 3개 사업 15억5000만원 규모의 공급계약을 체결해 한국인칩 분석 사업의 빠른 진척이 기대된다"면서 "한국인칩을 활용한 질병 예측과 예방은 물론 개인별 맞춤의학 사업 성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인칩은 한국인에게 흔히 발생하는 다양한 만성질환의 유전적 요인 규명을 목적으로 제작됐다. 한국인 2500명의 염기서열 정보와 6만 샘플 이상의 유전변이 칩 정보 데이터를 기반으로 개발했다. 한국인칩을 사용해 한국인 유전체정보 분석을 진행하는 경우 약 95% 이상의 유전체 정보를 활용할 수 있다.
또 NGS 엑솜 시퀀싱은 유전체의 한 구역인 엑솜 부분을 분석하는 것으로 엑솜 시퀀싱의 데이터를 이용해 NGS로 유전자 분석이 가능하다. NGS 엑솜 시퀀싱 기반으로 희귀 질환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에 처음으로 도입되는 NGS 엑솜 시퀀싱 사업은 디엔에이링크의 자회사인 엘앤씨바이오가 작년 2월 계약한 트위스트 바이오사이언스(Twist Bioscience)의 엑솜 키트를 활용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한국인칩은 분석력이 탁월해 국내 연구진의 한국인칩 상용화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확대 되는 추세"라며 "디엔에이링크는 한국인칩 분석 사업과 NGS 엑솜 시퀀싱 사업 추진을 통한 유전체 시장 활성화는 물론 이를 통한 실적 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